기아차, 전기차 구독서비스 최초 출시···니로·쏘울EV 월 87만원

입력 2020.03.26. 09:51
6만9000원 내면 무제한 충전…월 1회 카니발 하이리무진 72시간 시승 제공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기아자동차가 전기차 전용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KIAFLEX) EV 라인'을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기아플렉스 EV라인'은 월 단위 요금 87만원(부가세 포함)을 지불하고 니로 전기차 또는 쏘울 전기차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추가로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월 1회 72시간 대여할 수 있는 기아차 최초의 전기차 구독 서비스다. 기아차는 26일부터 서비스를 실시한다.

기아차는 업계 최초로 전기차 무제한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옵션 상품을 마련하고, 이를 월 6만9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해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충전 부담을 낮췄다.

'기아플렉스 EV라인'은 모바일 앱을 설치한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앱을 통해 계약-결제-예약-배송-반납의 모든 과정을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다. 철저한 점검 과정을 통해 관리되는 차량을 제공받기 때문에 정비 및 소모품 관리에 따로 신경을 쓸 필요가 없고, 신차 구입 비용이 부담스러운 고객들도 기아의 전기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차량 이용을 원하는 소비자는 이용 3일 전까지 앱을 통해 원하는 차량을 선택해 예약하면 되며, 본인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차량을 탁송 받을 수 있다. 주말과 휴일에도 이용할 수 있으며 배·반송 지역은 서울시내로 한정된다.

3개월 묶음 요금제를 이용하면 월 3만원 구독료 할인 혜택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인 '기아플렉스 EV라인'은 2025년까지 전기차 사업 체제로 전환하고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하고자 하는 기아차의 미래 비전을 담아낸 모빌리티 서비스"라며 "기아차는 앞으로도 고객 분들이 손쉽게 기아자동차를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전기차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 EV 라인' 외에도 기아차의 고급 라인업(K9·모하비·스팅어)로 구성된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 프리미엄'을 운영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지난해 6월 론칭돼 200여명이 누적 이용했다.

기아차는 지난 1월 기존 내연기관 위주에서 선제적인 전기차(EV) 사업 체제로의 전환과 동시에, 선택과 집중의 방식으로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브랜드 혁신 및 수익성 확대를 도모하는 중장기 전략 '플랜 S(Plan S)'를 공개하고, 2025년까지 11종의 전기차 풀라인업을 구축해 전기차 점유율 6.6%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