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10억원 달하는 '마이바흐 S 650 풀만' 출시

입력 2020.05.22. 16:21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50년 역사를 보유한 최고급 리무진의 대명사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650 풀만(The new Mercedes-Maybach S 650 Pullman)'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또한 2020년형으로만 한정 판매되는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60 4MATIC 에디션(The new Mercedes-Maybach S 560 4MATIC Edition)'도 선보인다.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의 대명사로 평가 받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는 이번에 출시된 두 모델의 합류로 한층 풍성한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60 4MATIC 에디션은 2020년형으로만 판매되는 한정판 모델로, 네 가지 에디션으로 제공된다. 전 에디션에는 기존 모델에 없었던 외장 및 내장 색상과 디지뇨 레더 패키지(designo leather package) 등 새로운 옵션들이 대거 적용돼, 개성 있고 고급스러운 한정판 모델의 위상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650 풀만은 파티션 스크린 너머 마주보는 좌석 형태를 갖춘 리무진으로 전 세계 정상, 고위층, 로열 패밀리 등 VIP의 선택을 받으며 최고급 쇼퍼 드리븐 리무진 세그먼트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확보한 모델이다. 국내에 처음 선보인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650 풀만은 안락한 인테리어와 다양한 편의 사양, 강인하면서도 장엄해진 외관으로 정교한 아름다움을 갖췄으며, 이달 국내 고객에게 인도를 시작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 2월 2020년형 모델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 350 d 4MATIC AMG 라인을 출시했다. S 350 d 4MATIC AMG 라인은 AMG 바디스타일링, 19인치 휠 및 휠 커버, 플로어 매트 등의 AMG 전용 옵션들이 기본 적용된 모델로, 국내 고객들이 선호하는 사양들을 추가해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며,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1억3460만원이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60 4MATIC 에디션의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모나코(5인승) 2억8460만원, 뉴욕(5인승) 2억8960만원, 모나코(4인승) 2억9060만원이다. 뉴욕(4인승), 마이바흐 라운지(4인승), 로데오 드라이브 로스앤젤레스(4인승) 모두 2억9560만원,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650 풀만의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각 9억3560만원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품 & 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 마크 레인(Mark Raine)은 "특별한 에디션으로 소장 가치를 높인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60 4MATIC 에디션과 메르세데스-벤츠 럭셔리 철학의 집약체와도 같은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650 풀만은 '궁극의 럭셔리'를 경험하고 싶은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것이라 생각한다"며 "올해 초 기자간담회를 통해 약속했던 것처럼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를 아우르는 다양한 신차를 선보이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