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성 높이고, 가격은 동결"···현대차, '2024 코나' 출시
입력 2024.02.06. 15:15
6일 출시한 현대자동차의 2024코나.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상품성을 더욱 강화한 '2024 코나'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6일 밝혔다.

2024 코나는 실용성을 높인 신규 트림 '모던 플러스'를 추가하고 트림별로 안전 및 편의사양을 기본화했다.

새로 추가된 모던 플러스는 엔트리 트림인 모던 트림을 기반으로 ▲운전석 전동시트 ▲1열 통풍 시트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1열) 등 고객 선호 사양이 기본 적용됐다.

또한 현대차는 모던 트림에 2열 에어벤트, 인기 트림인 프리미엄에 직물 루프와 18인치 알로이 휠(하이브리드 모델 제외)을 기본화했다. 최상위 트림 인스퍼레이션에는 진동 경고 스티어링 휠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으로 구성된 선택 사양인 '현대 스마트센스'에도 진동 경고 스티어링 휠을 추가해 ▲모던 ▲모던 플러스 ▲프리미엄 트림에서 선택 가능하게 했다.

6일 출시된 현대차의 2024코나 내부 모습. 현대차 제공

특히 현대차는 2024 코나 모던 트림의 판매 가격을 40만원 인하했다. 이외 트림은 일부 안전 및 편의 사양을 추가했음에도 가격을 동결했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2천516만원~3천120만원, 가솔린 2.0 모델 2천446만원~3천51만원 ▲1.6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 2천959만원~3천495만원 등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2024 코나는 인기 사양들을 조합한 모던 플러스 트림을 추가하고,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해 전반적인 상품 경쟁력을 높였다"며 "강화된 상품성과 경제성으로 고객 만족도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mdilbo.com